KT, 정부 협력 '5G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구축…"5G 융합생태계 활성화"
입력 : 2020-09-16 09:37:28 수정 : 2020-09-16 09:37:2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030200)는 정부와 협력해 '전국 기반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이 상용 표준 기반의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커넥티드카, 드론, 스마트팩토리, 미디어 스트리밍 등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만들 전국 규모의 5G 테스트베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다. 기업은 다양한 5G 단말과 장비, 서비스를 자유롭게 연구·개발하고 시험·검증하는 등 5G 융합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다.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4년간 추진되며, 총 사업비는 285억원 규모다. 국제통신규약(3GPP) 국제표준을 선도 적용하고, KT 상용 5G망과 동일한 수준으로 실증환경을 구현한다. 지역별 이용기관 수요를 반영할 수 있게 경기도 성남 판교와 대전시, 영남, 호남 등에 4개 거점이 구축된다. 중심노드와 거점구간은 '국가 미래 네트워크 선도 시험망(KOREN·Korea advanced Research Network)으로 연계된다. 5G 융합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코어망부터 기지국까지 전주기 실증을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서울시 우면동 KT 융합기술원 5G 연구소에서 KT 연구원들이 5G 네트워크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올해 테스트베드에 상용망과 동일한 수준으로 5G 코어(핵심망)를 구축하고, 3.5㎓는 물론 28㎓ 무선 액세스망(RAN)과 MEC까지 구축한다. 또한 중앙과 지방정부 업무망을 5G로 전환하는 '정부업무망 모바일화 레퍼런스 실증' 등 정부 사업에도 단말·인프라·융합서비스 등의 시험 검증을 추진한다.
 
KT 한국판 뉴딜 협력 TF장인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은 "KT는 전국 기반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중소벤처 기업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5G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KT는 국내 5G 융합서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해 ICT 역량을 동원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