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2일 본회의서 4차 추경 처리
심사일정 합의…통신비·독감백신 조율 변수
입력 : 2020-09-15 19:44:15 수정 : 2020-09-15 19:44:1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가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어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여야는 18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하고, 21일 추경심사소위원회를 가동한다. 22일에는 본회의에 추경안을 상정해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향후 추경 심사 과정에서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대신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을 주장하고 있는 야당의 제안을 여당이 수용할지 등이 관건이다. 박홍근 의원은 "국민들이 다 동의할 수 있는 더 효과적인 방안이 있다면 다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통신비를 포함해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도 귀을 열겠다. 공통분모를 만들어 나가는 게 심사과정"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의원은 "22일 전체 의결을 하겠지만, 만약 최종 조율이 되지 않으면 조금 더 늦어질 수 있다"며 "여야가 함께 사안에 대한 엄중함과 시급성을 감안하여 최대한 신속하게, 동시에 세밀하게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