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4차 추경, 18일 국회 통과가 데드라인"
통신비 지원 논란에 "코로나 시대 필수 방역재"
입력 : 2020-09-15 10:41:35 수정 : 2020-09-15 10:41:3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국회 심사와 관련해 "18일은 추경안의 유통기한, 데드라인"이라며 오는 18일까지의 국회처리를 강조했다.
 
15일 한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택과 집중의 최대 효과를 내려면 빠른 집행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각 부처별 추석 전 집행을 위해선 오는 18일까지 추경 통과가 필수적"이라고 거듭 밝혔다.
 
그는 "특히 지원 사각지대인 특수고용직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하루당 지급 인원이 10만명 수준"이라며 "이를 감안하면 24일에는 지급 개시가 돼야 하고 이를 역산하면 18일에는 추경이 통과돼야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통신비 2만원 전국민 지원과 관련해서는 "무선통신은 코로나 시대의 필수 방역재다. 물리적 만남의 공백을 온라인 비대면 만남이 이어주고 있다"며 "비대면 온라인 경제·사회활동 증가로 이동통신 사용량이 증가했고 대다수 가구가 소득 감소가 있는 상황에서 통신비가 가계의 부담으로 작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1인당 2만원 지원이 누군가에겐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일 수 있지만 4인 가구 기준 8만원 지원은 결코 가볍게 취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일반 국민의 이동통신 평균 요금이 3만~5만원 사이대라 한다. 50%인 2만원 지원을 통해 가계 고정지출을 줄여드리고 국민 통장 잔고가 많지는 않지만 늘게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