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U+로밍 제로' 출시…이용기한 60일까지 확대
고객 요구에 맞춤형 3종 요금제 공개
입력 : 2020-09-09 10:21:05 수정 : 2020-09-09 10:21:05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고객이 원하는 데이터 제공량과 이용기간만큼 해외 로밍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에서 30일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 비중이 올 1~2월 대비 6~7월에 58% 증가했다. 이에 회사는 고객의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맞춤형 신규 로밍 상품을 출시했다. 새 요금제는 △최대 60일간 하루 1333원으로 이용 가능한 '제로 라이트 10GB' △로밍 이용시간을 12시간까지 늘리는 '제로+12시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 소진 후 추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 등 3종이다.
 
LG유플러스는 신규 로밍 요금제 3종을 출시했다. 사진/LG유플러스
 
제로 라이트 10GB는 최대 60일간 8만원에 데이터 10GB와 음성전화 무료 수신, 400분 발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로+12시간 요금제는 7700원에 무제한 데이터·음성 수신을 이용할 수 있는 로밍요금제다.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는 기본 제공되는 로밍요금제 데이터를 모두 사용했을 경우 데이터만 추가로 사용하는 고객에게 알맞다.
 
최홍준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장은 "코로나19로 해외 장기 체류객이 늘고 있는 상황에 고객 니즈를 파악해 맞춤형 로밍상품을 출시했다"며 "고객이 원하는 점을 반영한 로밍 상품을 누구보다 먼저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