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아시아나, 중국에 전세기 띄워 수출화물 운송
입력 : 2020-09-03 11:00:00 수정 : 2020-09-03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국무역협회와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중소기업의 수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4일 중국 충칭행 전세기 항공편을 띄운다.
 
3일 협회에 따르면 이날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과 김영헌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10월까지 매주 1회 전세기를 운항키로 합의했다. 전세기는 중국 4대 직할시이자 서부 대개발의 중심도시인 충칭으로 향할 예정이다.
 
김영주(왼쪽 두번째) 무역협회장이 지난 4월 중국 충칭으로 향하는 특별 전세기 앞에서 이번 전세기 운항을 지원한 기관 및 기업 주요 인사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무역협회
 
우선 1차 전세기는 4일 우리 중소·중견 기업인 120여명을 태우고 충칭시로 출발한다. 전세기를 통해 입국하는 기업인들은 현지에서 14일간 격리를 거친 뒤 중국 전역의 사업장으로 이동해 현지 공장방문 및 비즈니스 미팅 등 경영활동을 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전세기 운항과 별도로 정기 운항노선의 좌석 일부를 무역협회 회원사를 비롯한 중소기업에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한진현 부회장은 “이번 협약은 수출지원기관과 항공사가 협력해 중소기업의 하늘 길을 여는 첫 번째 사례”라며 “무역협회는 앞으로도 해외출장 수요가 있는 중소기업인들의 안전한 수출활동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무역협회는 펜데믹 이후 수출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위해 지난 7월과 8월 중국 광동성 광저우시, 동관시로 특별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다. 지난달 13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코엑스에 ‘기업인 출입국 종합 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