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수출액 껑충…"신성장동력 잠재력 충분"
입력 : 2020-09-02 11:00:00 수정 : 2020-09-02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최근 한국의 자동차 수출은 둔화됐으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수출은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3일 발표한 ‘친환경차 수출 현황과 우리의 경쟁력 진단’에 따르면 한국의 친환경차 수출액은 2017년 36억달러에서 지난해 59억8000만달러로 증가했다. 2년새 66% 늘어난 것이다.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6%에서 13.9%로 확대됐다. 작년 한국의 전기차 수출은 세계 4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출은 세계 5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친환경차 수출 비중. 표/무역협회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체 자동차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7.3% 감소한데 반해 친환경차 수출액은 22.5% 증가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친환경차가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의 수출경쟁력은 지난 3년 간 지속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값이 클수록 수출 경쟁력이 높은 현시비교우위(RCA) 지수를 살펴보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2017년 1.57에서 2019년 2.32로 상승했고 같은 기간 전기차는 1.55에서 3.18로 2배 이상 글로벌 경쟁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자동차 업계가 앞 다투어 친환경차 개발에 뛰어들고 있어 친환경차 시장 선점을 위한 각 국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양호한 수출 실적을 보이고 있고 정부도 친환경차를 집중 육성할 계획으로 앞으로의 수출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심혜정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친환경차와 배터리 산업은 세계 시장 점유율, 글로벌 경쟁력 등 모든 면에서 우리 수출의 신성장동력이 될 잠재력이 충분하다”며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친환경차의 단순 제조·보급을 넘어 배터리 생산, 충전, 애프터서비스(AS) 등 밸류체인 전반을 산업화해 전체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을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