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로 중 ‘식자재·의료용품’ 수입 비중 늘려
입력 : 2020-08-20 06:00:00 수정 : 2020-08-20 06: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북한이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상반기 중국과의 무역이 급감한 가운데 식자재와 의료용품의 수입 비중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20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북한-중국 무역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북한과 중국 간 무역액은 4억1200만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67% 감소했다. 같은 기간 북한의 중국 수출은 전년보다 72.3% 감소한 2900만달러, 수입은 66.5% 감소한 3억8300만달러였다.
 
2020년 북중 수출입 월별 증감률 추이(중국 해관총서는 1월 무역통계를 생략하고 2월 누계치를 발표. 증감률은 전년 동월 대비). 표/무역협회 
 
앞서 3월과 4월에는 코로나19로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면서 북중무역 증감율은 전년 동월대비 각각 -91.3%, -90%를 기록하며 급감했다. 이후 국경무역이 일부 재개되며 5월 -76.9%, 6월 -57.1%로 감소폭이 서서히 줄었다.
 
북한의 중국 수입은 크게 줄었으나 식자재와 의료용품의 수입은 소폭 감소하거나 오히려 늘어나면서 이들 품목의 수입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식용유의 수입비중은 16.5%로 작년의 2.9배, 밀가루는 9.1%로 3.3배, 설탕은 5.2%로 2.8배, 의료용품은 3.9%로 2.5배 증가했다. 
 
보고서는 “2017년 대북제재 강화 이후 북한의 중국 수입에서 식자재와 의료용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계속 증가하던 추세였다”면서도 “올해 식자재와 의료용품 수입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은 코로나19로 북한의 수출이 급감하고 외화가 부족해지자 식자재, 의료용품 등 필수재를 우선적으로 수입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의 주요 중국 수출품은 시계, 전기에너지, 페로실리콘, 가발, 텅스텐 등이다. 10대 수출품 중에서는 전기에너지(-4.7%), 인조흑연(-1.7%), 잉곳(-36%), 황산칼륨(-17%)을 제외하고는 모두 수출이 70~80% 가량 감소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5월부터 북중무역이 일부 회복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하반기까지 지속된다면 북한은 중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과의 무역에서도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