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G7 개최 한국과 긴밀히 소통"…한 "기여 다할 것"
한미 차관보 화상협의, 유명희 WTO 사무총장 후보 지지요청도
입력 : 2020-08-12 17:03:07 수정 : 2020-08-12 17:03:0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최와 관련해 한국 측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12일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스틸웰 차관보와 화상협의를 갖고, 한미관계 및 지역·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화상협의에서 미측은 G7 정상회의 개최 관련 우리측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고, 우리측은 국제사회가 우리에 대해 기대하는 역할과 기여를 다 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김 차관보는 전했다.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1일 "우리는 올해 세계 최대 화두인 코로나19에 관해서 충분히 기여할 수 있는 능력과 역량을 가진 나라이고, 그 해 그 해 우리가 기여할 수 있는 어젠다가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측은 또 한미 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포함해 팬데믹 상황에서도 제반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위해 각 급에서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했다.
 
특히 미국의 유학생 비자 발급 재개, 전 세계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 해제 조치 이후 양국 국민들의 왕래가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해 철저하고 안전한 방역 하에 인적 교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키로 했다.
 
한편 김 차관보는 이날 화상협의에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지지도 요청했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12일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화상협의를 갖고, 한미 관계 및 지역·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