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계소득 전년비 1.9%↑…역대 최저 상승률 기록
입력 : 2020-08-10 11:00:00 수정 : 2020-08-10 11:20:2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지난해 가계소득은 전년 대비 1.9% 증가해 1975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한국은행 GDP 통계 소득계정을 이용해 ‘가계·기업·정부 순처분가능소득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가계 순처분가능소득은 1.9%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외환위기(2.8%), 글로벌 금융위기(3.5%)때보다 낮은 수준이다. 가계 순처분가능소득 상승률 통계가 있는 OECD 28개국과 비교해도 한국은 26위로 하위권이었다. 한국보다 상승률이 낮은 나라는 이탈리아(1.1%), 일본(1.5%) 뿐이었다. 
 
자료/한경연
 
이는 피용자보수 상승(3.5%)에도 불구하고 재산소득 감소(-7.2%), 가계 영업이익 하락(-2.2%) 등이 영향을 미친것으로 분석된다. 한경연은 저축의 주체로 인식되어온 가계의 순이자소득이 2017년 통계작성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되고 그 폭이 확대 추세인 점이 눈에 띈다고 지적했다. 
 
기업의 순처분가능소득은 2017년 193조1000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9년 158조5000억원으로 급감했다. 기업소득 하락은 2년 연속 기업 영업잉여가 감소한데다가 감소폭도 2018년 -1.2%, 2019년 -8.3%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정부 순처분가능소득은 기업·가계소득 둔화에 따른 경상세 수입 부진으로 전년 대비 0.2% 감소한 404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지난해 기업과 가계가 소득 둔화 또는 감소로 모두 어려웠다”면서 “감가상각, 소득재분배 등을 거친 후의 소득인 순처분가능소득은 기업에서 최근 2년 연속 감소해 타격이 컸다”고 말했다. 또한 “작년 소득 상승률은 1975년 통계집계 이래 가장 낮았다”면서 “가계 소득을 늘리려면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사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