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글로벌 식음료 시장, 원료·기능 차별화로 공략해야"
입력 : 2020-08-10 11:00:00 수정 : 2020-08-10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우리 기업들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달라진 글로벌 식음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원료와 기능 차별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0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식음료 소비행태 변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식음료 시장에 △가성비 제품 선호 △국경 통제로 인한 자국산 식자재 수요 △온라인 및 동네마트 이용 △건강식품 선호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보고서는 "2015-2019년간 세계 헬스·웰니스 식료품 시장의 연평균성장률은 3.1%에 그쳤으나 올해 성장률 전망은 6%로 이전보다 2배 가까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며 "건강에 좋지 않은 성분은 줄이고 각종 영양 및 천연 성분을 넣어 원료와 기능을 강화한 웰니스 제품을 적극 개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전개 양상과 경기 회복 시점이 국가별로 다르기 때문에 판매 전략도 국가별로 차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고/무역협회
 
선진국 소비자는 올해 지출 부담이 커진 만큼 가성비 제고 전략으로 공략하고 경기 반등이 예상되는 내년부터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이 유효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흥개도국의 경우 브라질과 러시아는 경기 둔화에 유가와 원자재 가격 하락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는 반면 중국은 V자형 경기 반등을 보이는 등 국가별로 경제회복 시점이 달라 차별화된 가격 및 제품구성 전략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도 주문했다. 온라인 판매가 크게 증가한데다 브랜드 확장, 가격·품질 경쟁력 제고, 고객 기반 확대 등에 있어 플랫폼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면 소비자 반응에 맞는 제품을 더욱 빠르게 출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제품 홍보와 수익원 다양화 등 부수적인 장점도 많다. 
 
정귀일 무역협회 연구위원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소비자가 지정한 장소나 차량으로 제품을 배달해주는 등의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하고 온·오프라인 마케팅으로 소비자 접근 채널도 다양화하는 등 달라지는 비즈니스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