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부터 폭염까지 시민 아이디어로 찾는 해법
코로나19 영향 온라인 전환, 시민 주도적인 논의 활발해
입력 : 2020-08-09 12:00:00 수정 : 2020-08-10 11:58:03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지역화폐·폭염·스마트 모빌리티 등 직면한 도시 문제의 해법을 시민주도적으로 찾고자 워크숍을 운영하고 있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민 제안 발굴 워크숍은 기존에 민주주의 서울 등으로 시민들이 자유롭게 제기한 사회적 현안 가운데 보다 심층적인 현장 토론이 필요한 주제를 골라 30~40명의 시민들과 얘기를 나누면서 대안을 찾는다.
 
작년엔 1인가구, 돌봄, 중도입국 청소년, 놀권리, 중장년 등을 주제로 모두 7차례 이뤄졌지만,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모임에 제약을 받으면서 상반기 단 한 차례도 열리지 못했다. 이에 서울시는 ‘웨비나(Web+Seminar)’ 방식을 도입해 활동가·전문가들이 오프라인으로 주도하고 시민들은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달 재개된 시민 제안 발굴 워크숍 주제는 지역화폐였다. ‘서울의 경제와 공동체를 지역화폐’를 주제로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의 경제적 순환, 기존 지역화폐의 개선점 등을 논의했다. 이미 지역화폐를 도입 및 추진 중인 노원마을공동체지원센터, 망원시장상인회, 경기연구원 등에서 발제해 시민들의 이해를 도왔다. 
 
72명의 시민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해 20건의 의견을 개진했다. “기업이나 중고거래 등 민간서비스와의 연계가 필요하다”, “제로페이가 광범위하게 깔린 상황에서 지역화폐에 활용해야 한다”, “블록체인 방식으로 이용자 편의를 높여달라”, “기본소득을 지역화폐 형태로 도입했으면 좋겠다” 등의 긍정적인 의견도 나왔다. 
 
“지역마다 구 단위로 발행하니 활성화되지 않는다”, “기존 제로페이·문화상품권과의 차이를 알려달라”, “지역화페에 대한 네트워크나 교육이 필요하다”, “다른 지역처럼 일반 신용카드 방식으로 사용하고 싶다” 등은 현재 사업방식의 개선을 요구했다. 한 시민은 “이미 통용되는 화폐가 있는데 굳이 또 다른 개념의 화폐를 만들 이유가 있을까. 지역화폐의 차별점이 인센티브라면 쓸데없는 예산이 낭비될 수 있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다.
 
지난 6일 열린 두 번째 시민 제안 발굴 워크숍은 폭염을 다뤘다. 폭염이란 기후현상이 노인을 비롯한 저소득층, 건설업 현장에 더 취약하게 다가오며, 쿨루프, 담장허물기 등 폭염 대응 정책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시민들은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아파트에 바람길을 만들어야 한다”, “공공공사는 계획단계부터 미세먼지나 계절환경에 대한 노동환경 안전을 명시해야 한다” 등을 얘기했다. 한 시민은 “폭염을 막기 위해 더 많은 냉방기를 설치하는 것보다 근본적으로 녹지가 필요한데 서울시는 더 많은 집을 짓고 싶어하니 한숨이 나온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내달 스마트 모빌리티를 주제로 세 번째 워크숍을 여는 등 하반기에 4~5차례 더 시민 제안 발굴 워크숍을 열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에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오프라인 진행에 한계가 있지만, 온라인 방식으로라도 시민 주도적으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다음세대재단에서 폭염을 주제로 시민 제안 발굴 워크숍이 열리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