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장관회의 연 정세균 "의료공백 대비…대화의 장 나와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부처별 비상진료체계 구축 논의
"의료공백 없도록 비상진료 차질없이 시행"
입력 : 2020-08-07 14:21:15 수정 : 2020-08-07 14:21:15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전공의 집단휴진이 강행되면서 정부도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하는 등 의료공백을 우려한 대비에 돌입했다. 특히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화의 장’이라는 표현으로 소통을 거듭 당부하고 나섰다.
 
정세균 총리는 7일 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한 부처별 비상진료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 총리는 “의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분야로, 의료계가 집단행동에 나선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며 “정부는 국민안전을 위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부처 장·차관에게 “응급실, 중환자실에는 위급한 환자들이 계시기 때문에 필수의료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고 비상진료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의료기관을 이용하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최근 의료계에서 반대하고 있는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정부는 열린자세로 주무부처인 복지부를 중심으로 의료계와 소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의료계가 집단행동에 나서기보다는 우선 대화의 장으로 나와 달라”고 요청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