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수석 비서관 5명 일괄 사의…"최근 상황 책임"(종합)
7일 오전 문 대통령에 사의 표명…"사의 수용 여부, 시기 등 대통령이 결정할 것"
입력 : 2020-08-07 14:04:31 수정 : 2020-08-07 14:04:31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통령 비서실 소속 수석 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사의를 표명한 인사는 노 실장을 비롯해 김조원 민정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이다.
 
이는 최근 청와대 다주택 참모진들로 인한 여론 악화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의 표명에 대해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며 "노 실장이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 대통령이 결정할 것"이라며 "시기 또한 대통령이 판단할 내용"이라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