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폭우 피해 고객 대상 '금융 지원'
국내 일시불 결제대금, 최대 6개월 무이자 분할 납부 전환
입력 : 2020-08-06 15:41:03 수정 : 2020-08-06 15:41:0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삼성카드는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삼성카드가 수해 고객을 위해 긴급 금융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사진은 삼성카드 기업 이미지.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는 결제 예정금액 중 1만원 이상 국내 결제 건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무이자로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8월 말까지 모든 업종에서 카드 결제 시 최대 6개월 무이자 할부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8월 말까지 폭우 피해 고객이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을 이용할 경우 대출 금리를 최대 30%까지 인하한다. 장기카드대출 만기 연장도 가능하다.
 
특별 금융 지원을 받으려면 피해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 확인서'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삼성카드 대표전화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폭우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자 특별 금융 지원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