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수 디모아 대표,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입력 : 2020-08-04 15:07:43 수정 : 2020-08-04 15:07:43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디모아는 이혁수 대표가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기원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4일 밝혔다. 디모아는 코스닥 상장사 포비스티앤씨(016670)의 자회사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코로나 극복 연대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올해 3월 외교부가 시작한 릴레이 공익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의 심볼은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손 모양과 손 씻는 모습을 연계한 이미지에 ‘스테이 스트롱’이라는 문구를 적어 개인위생을 준수해 코로나를 잘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참여 방법은 지목된 사람이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가 적힌 팻말을 든 모습을 촬영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한 후 다음 참여자 3명을 추천하면 된다. 캠페인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이 참여했으며, 이혁수 대표는 이광수 군인공제회C&C 대표의 지목을 받아 이번 캠페인에 함께하게 됐다.
 
이 대표는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슬로건인 ‘We’ll be together soon(위윌비 투게더 순)’과 ‘디모아가 함께 응원합니다’라는 메시지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응원의 뜻을 전했다. 이 대표는 캠페인의 다음 참여자로 김학선 안랩 전무, 김인숙 유니티코리아(Unity Technologies Korea) 대표, 필립 최(Philip Choi) 테이블엔조이(Tablenjoy) 대표를 지목했다 
 
이 대표는 "우리 모두 희망의 에너지를 갖고 올바른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깨끗하게 손씻기 등 개인 생활 방역수칙을 준수한다면 코로나를 이겨내고 건강했던 일상을 되찾을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지금도 코로나 방역을 위해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모든 의료관계자와 방역관계자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디모아에서도 개인방역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비대면 환경에도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쌍방울(102280) 그룹의 포비스티앤씨 자회사인 디모아는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유니티코리아(Unity Technologies Korea), 폴리코리아(Poly Korea), 안랩 등 국내 총판을 맡고 있다.
 
이혁수 디모아 대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동참했다. 사진/쌍방울그룹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