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여전"…코오롱인더 2분기 영업이익 12% 감소
입력 : 2020-08-03 14:58:24 수정 : 2020-08-03 14:58:2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오롱인더(120110)스트리는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36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0.3% 감소했다고 3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보다 18% 감소한 9423억원, 순이익은 11.7% 감소한 17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소재 수요 감소, 석유 수지 정기 보수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줄었지만 화학 부문의 견조세, 패션 부문 흑자 전환, 필름사업 흑자 덕에 전 분기보다 약 39% 상승했다. 당기순이익은 1분기 SKC코오롱PI 지분 매각이익이 일시적으로 반영돼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산업자재 부문에서는 타이어코오드, 에어백쿠션, 엔지니어링플라스틱 등 주요 제품의 수요가 감소하며 4000억원 미만의 매출을 냈다. 이로 인한 고정비 상승으로 영업이익 역시 감소했다.
 
화학 부문에서는 석유수지 여수공장의 정기보수로 매출이 전 분기 대비 하락했지만 석유수지 제품 원료가 효과와 차별화 제품 확대로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패션 부문은 등산, 골프 등 국내 레저 활동 증가로 전 분기에 비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코로나19 영향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석유수지와 필름, 전자재료 및 고부가 제품의 소재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외 리스크를 극복하고 탄탄한 실적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코오롱그룹 계열사 코오롱플라스틱(138490)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 기준 매출액534억원, 영업손실 33억원, 당기순손실 24억원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9.3%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