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유휴 인력 400명 휴업 추진…'감원 칼바람'
사측 "조업에 지장 없을 것"…노조 "선정 기준 불공정"
입력 : 2020-05-18 15:09:21 수정 : 2020-05-18 18:15:1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중공업에 감원 칼바람이 휘몰아치고 있다. 글로벌 석탄화력발전 시장이 침체하는 가운데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부진의 늪에 빠지면서 올해만 벌써 두차례의 명예퇴직을 실시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두산중공업은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간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이 일부 유휴 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추진한다. 휴업 대상자는 사무직 및 기술직을 포함해 400여명이며 오는 21일부터 연말까지 7개월간 진행된다. 대상 직원에게는 관련 법에 따라 평균 임금의 70%가 지급된다.
 
회사는 "휴업은 조업에 지장이 없는 수준으로, 제한된 일부 유휴 인력에 대해서만 시행하는 것"이며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정비 절감, 유휴인력 해소 등 강도 높은 자구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이 2006년 부산신항 1-1단계에 공급한 트랜스퍼 크레인. 사진/두산중공업
  
앞서 회사는 지난주까지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신청 대상자는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45세(1975년) 이상 직원이다. 지난 3월에는 1차 명예퇴직을 단행해 650명을 감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감원 목표는 1100여명으로 전해졌지만 이에 크게 못미치면서 추가 감원에 나섰다. 
 
조직을 재편해 효율성을 높이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수년간 세계 발전시장이 침체되면서 가스터빈 국산화, 풍력, 수소 등 다양한 자구책을 펼쳐왔다.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등의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도 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1분기 영업이익 565억원을 내며 전년 동기 대비 82.5% 급감했다. 당기순손실은 3714억원으로 작년 1분기(-335억원)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었다. 
 
이어 2차 명예퇴직 신청자 수는 100명 미만에 그칠 것으로 관측된다. 여전히 목표치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이렇다 보니 회사는 고정비 절감을 위해 일부 유휴 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추진한다. 하지만 노조 반발이 여전하다. 임유식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 사무장은 "임단협 교섭을 통해 휴업 대상자 선정 기준 등이 공정하지 못하다고 전달할 계획"이며 "유휴 인력 휴업은 구조조정의 우선순위가 아니라는 입장을 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 근로자는 지난 2012년 7308명에서 작년 3분기 6784명으로 524명 감소했다. 이어 올 1분기에만 650여명이 추가로 회사를 떠났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