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19 증시)③'언택트'시대 도래…증권가 'IT·바이오' 주목
SK케미칼·NAVER·엔씨소프트 목표가↑…"주도섹터, 제조업서 신사업으로 전환"
입력 : 2020-05-04 06:00:00 수정 : 2020-05-04 06:00:00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코로나19 사태 진정 후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각될 수혜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비대면(언택트) 생활패턴이 확산되면서 IT·통신 관련 업체의 성장 기대감이 높아졌다. 또 바이러스 예방과 진단에 대한 소비자들의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제약·바이오 섹터의 시장 주도력도 강화됐다.
 
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한달 간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제시한 평균 목표주가를 조정한 상장사는 총 240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 목표주가가 오른 기업은 33개사이고, 나머지 207개사의 목표가는 내려갔다.
 
목표주가는 기업의 영업 가치와 실적 추정치, 업황 등을 분석해 향후 6개월 이내에 주가가 도달할 수 있는 최고 가격(Target Price)을 제시한 것으로, 통상 기업을 평가하는 증권사의 눈높이를 수렴한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약·바이오, IT·소프트웨어, 식료품 관련 종목의 목표주가가 상향했고 항공운수·미디어·자동차·호텔레저·도소매 업종은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로 급락했던 국내 증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증권사들은 언택트 관련 기업과 제약, 식품 등의 산업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SK케미칼(285130)의 목표주가가 가장 크게 뛰었다. SK케미칼의 자회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관련 백신 개발에 뛰어든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사업의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된 점이 호재로 작용한 결과로 분석된다. 이에 힘입어 SK케미칼의 목표주가는 3월27일 9만500원에서 4월27일 10만4400원으로 15.4% 올랐다.
 
진단키트와 신약개발 사업을 영위하는 여타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목표주가 상승률도 두드러졌다. 특히 진단키트 대장주로 꼽히는 씨젠(096530)의 목표주가가 4만7200원에서 5만8367원으로 23.7% 급증했으며 셀트리온헬스케어(목표가 변동률 9.5%), 녹십자(4.5%)의 목표가도 상향조정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소비문화가 확산하면서 언택트 관련주의 전망도 밝다.
 
종합물류기업인 한진(002320)은 온라인을 통한 주문이 증가하는 등 택배 부문 호황으로 목표주가가 한달 전보다 11.3% 오른 5만540원을 기록했으며, NHN한국사이버결제(060250)(11%)와 포스코 ICT(022100)(8.8%)·NAVER(035420)(2.4%)·엔씨소프트(036570)(1.7%) 등 IT결제·통신서비스와 게임소프트웨어 기업에 대한 목표가도 상승했다.
 
시가총액 순위에는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특히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20일부터 100일 간 시총 상위10개 종목 중 7개 종목의 순위가 바뀌며 증시 주도주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시총 10개사 가운데 순위가 오른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5위→3위)·셀트리온(068270)(9위→6위)·LG생활건강(051900)(10위→8위)·삼성물산(000830)(12위→10위) 등 4개사다. 또한 삼성SDI(006400)(11위)·카카오(035720)(13위)·엔씨소프트(036570)(18위) 등도 상위권으로 새롭게 진입했다. 반면 현대차(005380)(6위→9위)·현대모비스(012330)(8위→14위) 등의 순위는 하락했다.
 
국내 주도산업이 바이오·IT 등 신사업 위주로 재편되면서 전통 제조업이 힘을 쓰지 못하는 형국인 셈이다.
 
김경훈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산업 환경이 과거 노동 집약적 2찬 산업에서 자본·기술 집약의 3, 4차 산업으로 탈바꿈하면서 주식시장 내에서도 한국 증시를 대표하는 주도 섹터들 간의 순환이 발생했다”며 “최근 30년 간 국내 상장사의 자산구조를 보면 유형자산은 축소했고 이와 반대급부인 무형자산은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기존 4차 산업의 연장선상에서 언텍트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보다 높아지고 있다”며 “IT, 커뮤니케이션서비스, 건강관리 등 밸류에이션이 높은 종목들이 이러한 시장의 기대감을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망 섹터별 대표종목으로 삼성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NAVER, LG화학을 추천했다.
 
진성혜 한화자산운용 에쿼티리서치 팀장은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온라인 쇼핑·교육·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등 언택트 소비가 폭증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이전의 생활 패턴으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어 5G, 온라인 쇼핑 및 미디어, 헬스케어 등 관련 산업군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반등이 빠르게 나타난 만큼 단기적으로는 변동성 확대에 대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크지 않은 IT, 필수소비재, 건강관리 섹터에 대한 비중 확대 전략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표/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