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김보라·아도이’ 무관중 라이브 생중계
입력 : 2020-04-10 11:53:14 수정 : 2020-04-10 11:53:2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세종문화회관이 10일 '김보라의 소리 프로젝트', 인디밴드 아도이의 'VIVID' 공연을 생중계로 진행한다. 코로나19 여파로 기획된 무관중 생중계 공연 프로젝트 ‘힘내라 콘서트(이하 ‘힘콘’)’일환이다.
 
10일 15시 진행되는 '김보라의 소리 프로젝트'는 민요와 정가를 두루 섭렵한 김보라를 주축으로 한 공연이다. 김보라의 솔로로 시작, 각 연주자들과의 듀오 연주, 그리고 트리오 구성의 신노이와의 연주까지 총 세 개의 구성으로 진행된다.
 
전통과 현대의 소리를 변화무쌍하게 구사하는 김보라의 소리를 기반으로 컨템포러리 뮤직 등 장르의 경계 없는 새로운 공연을 만들어 낼 예정이다. 현재 김보라가 메인으로 활동하는 음악밴드 신노이의 베이스 연주자 이원술과 일렉트로닉 사운드 아티스트 하임, 그리고 거문고 연주자 전우석이 함께 한다. 
 
'김보라의 소리 프로젝트'. 사진/세종문화회관
 
10일 19시 30분부터는 인디밴드 ‘아도이’의 공연 'VIVID'가 이어진다. '이스턴 사이드킥'·'스몰오'의 오주환, ‘이스턴 사이드킥’의 박근창, '프럼 디 에어포트'의 지(신시사이저), '도나웨일'·'트램폴린'의 정다영 등 인디신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멤버들이 뭉친 팀이다. 
 
신스 팝(synthpop)을 기반으로 한 생동감 넘치면서도 몽환적인 사운드와 꿈결 같은 노랫말이 특징. 이번 ‘VIVID’공연 역시 밴드 아도이만의 독창적인 사운드와 함께 화려한 조명과 무대를 연출하며 곡마다 새롭게 재해석된 영상을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세종문화회관 관계자는 “두 공연은 당초 싱가포르 ‘Esplanade’에서 열리는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여파에 무관중 생중계로 진행하게 됐다”며 “하나의 장르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문화예술을 마음껏 접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두 공연 모두 약 60분간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되며, 오는 5월 말까지 네이버 TV 다시보기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아도이의 'VIVID'. 사진/세종문화회관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