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확진자 46만명 넘어…사망자도 세계 두번째로 많아
입력 : 2020-04-10 11:02:23 수정 : 2020-04-10 11:02:23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가 46만명을 넘어서고 누적 사망자는 17000명에 근접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는 9일 오후 79(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를 461437명으로 집계했다. 누적 사망자는 16478명으로 그동안 세계에서 두번째로 사망자가 많았던 스페인(15447)을 넘어섰다.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미국 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 3 33300명 이후 4 28200, 5 29600, 6 29600명으로 안정화되는 듯하다가 7 32800명으로 급증했다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뉴욕주의 경우 신규 확진자는 1만여명 증가한 159937, 사망자는 799명이 늘어난 7067명으로 집계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알래스카주와 아이다호주에 대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현재 미국 49개 주와 워싱턴DC 괌 푸에르토리코 등 54곳이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유일하게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와이오밍주도 승인을 요청한 상황이다. 미국에서 50개 주 전역이 동시에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적은 없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와이코프 병원 의료진이 한 코로나19 환자를 병원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