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주식거래계좌 86만개 폭증…11년만에 최대
월말기준 활동계좌 3076만개 기록…"저가매수 노린 개인투자자 급증"
입력 : 2020-04-02 09:13:04 수정 : 2020-04-08 17:34:19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0만개를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증시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주식투자자들이 이를 저가매수 기회로 여기며 주식거래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3076만900개로 2월말보다 86만2000개 증가했다. 증가규모는 지난 2009년4월(247만8000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주식거래 활동계좌 증가폭은 지난 1월과 2월 각각 20만8000개, 34만3000개를 기록했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 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번 이상 거래한 적 있는 증권계좌를 일컫는다. 주로 개인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다.
 
지난달 코스피 지수와 코스닥이 각각  1500선, 500선이 무너지며 증시가 급락하면서 주식투자에 뛰어드는 주식투자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투자자예탁금은 지난달 26일 45조2000억원으로 전월말보다 14조원 늘었다.
 
지난달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11조490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같은기간 외국인이 12조8529억원 순매도했는데, 외국인이 내놓은 주식을 개인이 싹쓸이한 것이다. 기관은 1615억원 순매수했다.
 
사진/뉴시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