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적 거리 두기, 당분간 더 지속할 필요 있다"
확진자 감소세 주춤·해외 유입 사례 영향 탓
입력 : 2020-04-01 13:54:56 수정 : 2020-04-01 13:56:0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이달 5일까지 예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한을 더 늘려야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당분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강립 조정관은 "국내 확진자가 기대만큼 줄어들지 않는 안타까운 상황이며 해외로부터 들어오는 유입 사례도 계속 보고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조정관은 이어 "게다가 해외에서는 사망자,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이런 상황에서 섣불리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기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사회적 거리 두기의 효과를 조금 더 지속해야 아이들이 학교에서 학습권을 제대로 보장받을 수 있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를 동시에 유도해왔다.
 
 
중앙재난대책본부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안으로 대중교통 거리 확보를 발표한 다음날인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시내로 향하는 지하철에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한 자리씩 떨어져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