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에 제안한 홍남기 "인적·물적 이동 제한 완화하자"
G20 특별 화상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입력 : 2020-03-24 07:45:18 수정 : 2020-03-24 15:23:28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경제수장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주 예정인 ‘주요 20개국(G20) 특별정상회의’의 사전논의에서 국가 간 인적·물적이동 제한의 완화를 제안했다. 감염병에 비상이 걸린 각국들이 국경의 벽을 높이자, 경제 악영향을 우려한 국제 공조의 중요성을 표한 처사다.
 
홍남기 부총리는 23일(한국시간) 정부서울청사에서 G20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와의 화상회의를 통해 “인적·물적이동 제한의 완화 등이 향후 마련될 액션플랜(실행계획)에 잘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예정에 없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계 경제가 심하게 요동치자 지난 20일 긴급하게 개최가 결정됐다. 회의에 참석한 경제수장들은 코로나19의 영향과 이에 대한 각국의 정책 대응 노력을 공유하고, G20 차원의 액션플랜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논의는 G20 특별정상회의의 사전논의 성격이 짙다.
 
홍 부총리는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에 “인적·물적 이동의 과도한 제한이 실물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분석하고, 가능한 국제적 협조방안을 검토하자”고 강조했다.
 
한국의 방역 대응과 관련해서는 “1일 확진자가 100명 내외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며 “의기 극복을 위해 국가간 방역경험의 공유와 긴밀한 국제공조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대응에 대해서는 “피해극복 지원과 경기 대응을 위해 총 82조원 규모의 종합패키지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조만간 상당 규모의 금융안정 패키지를 추가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 말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금년에는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보다 과감한 재정·통화정책 시행과 긴밀한 국제공조가 매우 필요한 시점”이라고 답했다.
 
이날 회원국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국의 조치들을 공유했다. 이에 따라 회원국들은 G20 차원의 액션플랜 필요성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내실 있는 대응 마련에 나설 전망이다.
 
한편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는 오는 4월 15일 원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홍 부총리는 G20 의장국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G20 차원에서 방역, 인적·물적 이동제한 완화, 글로벌 금융안전망, 재정·통화정책 등의 공조를 위한 구체적 행동지침을 담은 4대 액션플랜 마련을 제안한 바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글로벌경제와 코로나19 대유행의 대응방안을 논의하고자 열린 'G20 특별 화상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