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만 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지원
소상공인 역량 따라 맞춤형 지원
입력 : 2020-02-23 12:00:00 수정 : 2020-02-23 12:00:00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 촉진과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신청을 오는 24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은 역량 부족 또는 비용 부담으로 인해 온라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중기부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의 주요 매출 및 판매 수단으로 온라인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음에 따라 올해 지원규모 또한 확대했다. 사업예산은 75억원에서 올해 328억5000만원으로 4배이상 늘렸으며, 지원대상도 1000개사에서 2만개사로 대폭 확대했다.

온라인 진출 지원은 소상공인의 역량과 상품 수준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상품성과 역량이 일정 수준 이상인 소상공인은 제품 특성에 맞는 온라인 채널에 입점을 지원하며, 상품성은 있으나 온라인 활용역량이 부족한 소상공인은 전담셀러를 매칭해 준다.

상품성이 부족한 경우는 전문가를 활용해 문제점을 분석하고, 온라인 활용역량과 상품성이 모두 부족한 소상공인은 전문성을 지닌 민간 온라인 전담기관을 통해 지원한다.

또 성장 잠재력 있는 소상공인을 발굴해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며, 국민 MD제를 도입해 소상공인 제품 이미지를 제고한다.
 
가치삽시다 TV를 통해서는 소상공인 제품 홍보·판매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며, 소상공인들의 O2O시장 진출을 위한 가치삽시다 마켓도 운영할 계획이다.

사업 신청은 중소기업 유통지원 전문 포털 사이트인 아임스타즈에 회원가입 후 가능(일부사업은 별도접수, 공고문 참조)하다.
 
온라인 채널별 진출지원 규모.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