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지난해 영업익 14억…흑자 달성
지난해 비효율 사업 축소 등 성과…커머스 포털 전략 가속화
입력 : 2020-02-07 11:08:13 수정 : 2020-02-07 11:08:1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11번가가 지난해 영업손익 흑자를 달성했다.
 
11번가 기업 이미지. 사진/11번가
 
11번가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 1517억원, 영업손실 3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2019년 연간 기준 영업이익은 14억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11번가는 십일절 등 연말 성수기 프로모션 진행의 영향으로 4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전년 동기대비 영업손익을 141억 개선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전년 대비 약 692억의 손익 개선을 이뤄냈다.
 
11번가는 지난해 비효율 사업 축소와 수익성 개선을 성공적으로 이행했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올해는 검색기능 강화, 고객 참여기반의 커머스 서비스 본격 출시 등 ‘커머스 포털’ 전략을 추진한다. 고객 트래픽을 높이고 다양한 대형 제휴사들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외형적인 성장을 이루겠다는 목표다.
 
11번가는 ‘커머스 포털’을 지향하며, SK텔레콤 최초의 구독형 멤버십인 ‘올프라임’ 멤버십을 도입했다. 아울러 고객에게 실리를 제공하는 SK 페이 포인트 혜택 강화에 나서는 등 재미, 정보, 참여의 쇼핑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11월 진행된 ‘십일절 페스티벌’은 일 거래액 1470억원, 하루 구매고객 111만명이라는 성과도 기록한 바 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약속했던 11번가 새 출발 원년의 흑자전환을 끊임없는 노력 끝에 달성하게 됐다”라며 “고객에게 ‘커머스 포털’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면서 2020년 또 한번 성장하는 11번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11번가의 모든 구성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