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음문석 “눈 떨리고 귀도 찢어졌다”…무명시절 설움 공개
합류 후 털어놓은 마음 아픈 과거
입력 : 2020-01-20 08:44:00 수정 : 2020-01-20 08:44:00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배우 음문석이 대인기피증과 우울증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새로운 멤버로 합류한 음문석의 짠내나는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음문석은 황치열과 식사를 하며 "예전에 형들 일곱 명을 모시면서 살았다. 돈이 정말 없을 때였는데 시골집에서 김치를 많이 가져오니까 김치와 관련된 음식을 다 해 먹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단점이 하나 있었다. 김치로 세끼를 챙겨 먹으니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했다. 혀가 갈라지고 눈이 떨리고 귀가 찢어지고 입가에 버짐이 피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황치열은 "배고프고 힘든 건 상관없었다. 길거리에서 자도 좋았다. 꿈이 있었으니까. 서른 살에 희망이 안 보였다. 그때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말하며 음문석의 말에 공감했다.
 
음문석은 "생활고가 심하니까 대인기피증도 생기고, 같이 사는 형 동생들과 월세를 나눠 내는데도 (월세가) 밀렸다" "우울증이 밀려오고 너무 무서웠다. 과도기가 오고 슬럼프가 오고.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어서 그때부터 날 오픈했다" "지인에게 '나 돈 없어. 밥 좀 사줘'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을 만나니까 오히려 괜찮아졌다"고 덧붙였다.
 
음문석 출연분. 사진/미우새 캡처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