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호 셰프,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 합류
'미슐랭 스타 획득' 셰프… 한식 전문성 강화 목표
입력 : 2020-01-19 11:00:00 수정 : 2020-01-19 11:00: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국내 정상급 셰프들로 구성돼 새로운 식문화 전파에 앞장서고 있는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에 모던 한식 레스토랑 '주옥'의 신창호 셰프가 합류한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신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주옥'은 문을 연지 1년 6개월 만에 미슐랭 가이드 1스타로 선정돼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신 셰프는 특히 국내 대표 발효 식품인 장과 제철 식재료를 기반으로 독창적인 한식을 만들어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클럽 드 셰프 코리아'는 신 셰프의 합류를 통해 최근 전 세계적으로 재조명되고 있는 한식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할 예정이며, 기존 멤버인 강민구·이충후·임기학 셰프와 함께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미식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제품 기획, 식문화 관련 콘텐츠 제작, 쿠킹 클래스 등 다양한 행사에 참여할 계획이다.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에 모던 한식 레스토랑 '주옥'의 신창호 셰프가 합류한다. 사진은 신 셰프. 사진/삼성전자
 
지난 2013년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미슐랭 스타 셰프로 구성된 '삼성 클럽 드 셰프'에 이어 2015년 국내에서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를 만들었다. 이를 통해 셰프들의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아이디어를 프리미엄 주방 가전에 접목하는 한편, 소비자들에게 건강하고 가치 있는 식문화를 전파하는 데 앞장섰다.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온 '셰프컬렉션' 냉장고의 미세정온, 직화오븐의 직화열풍 등이 '클럽 드 셰프'와의 협업을 통해 탄생했다.
 
정지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는 한국 소비자들에게 최적화된 제품 기획과 미식 경험을 전달하는 데 기여해 왔다"며 "신 셰프의 합류를 통해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반영한 더욱 풍부한 식문화를 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클럽 드 셰프 코리아'와 함께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을 활용해 계절별로 다양한 쿠킹 클래스와 다이닝 쇼를 열어 인기를 얻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