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은 새얼굴 찾고 비례의석은 줄고…정치지망생들 속앓이
여야, 인재영입 '2030' 대세…"당직자·정책자문위원, 공천 소외"
입력 : 2020-01-19 18:00:00 수정 : 2020-01-19 18: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4월15일 치루는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이 여야가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치색이 없는 '새 얼굴' 영입이 많아질 수록 각 당에서 오랜 기반을 다져온 당직자나 민간 전문가들의 공천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관례적으로 당에서는 영입 인사를 비례대표 당선권에 배치하는데, 연동제 선거제로 개편되면서 비례대표석은 줄고 있어서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인재 영입 경쟁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40대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10호 인재영입을 발표했다. 한국당은 이달 초 1호 영입인재로 탈북자 출신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대표 이후로 5호 인사를 발표한 상태다.
 
현역 의원을 새 얼굴로 교체한 비율이 높을수록 총선 승리 확률이 높아진다는 판단에 따라 정치권은 참신한 인물을 선호한다. 이 때문에 비례대표의 경우, 영입 인사를 당선권에 배치해 홍보 효과를 노리기도 한다.
 
문제는 비례의석수는 제한적인데, 인재는 차고 넘친다는 것이다. 21대 총선부터 지역구 253석에 비례대표 47석 중 30석에만 연동률 50%를 적용하는 '준연동형비례대표제'가 도입된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거대 정당의 비례대표 의석수가 줄었고, 정치신인들을 공천할 수 있는 선택지는 적어진다.
 
일례로 민주당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15~16번까지 비례대표 당선권이었지만, 새 비례대표제를 적용하면서 비례의석은 10석 안쪽으로 전망된다. 8번 이상은 받아야 확실한 당선권에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 앞 순번을 받을수록 당선 가능성이 높다.
 
한국당도 마찬가지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앞서 비례대표의 40%를 청년으로 채워넣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영입되는 인사들에게 비례대표나 지역구를 보장한다는 약속은 하지 않는다"며 "공천은 정해진 당규대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당이 '2030' 젊은 표심을 잡기에 혈안이 된만큼 상징적 인물을 대거 공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른바 '정치지망생'들은 속앓이를 하고 있다. 중앙당이나 지역 당에서 정당의 사무를 보는 실무당직자나 정책자문 역할을 해온 하는 폴리페서(현실 정치에 참여하는 대학 교수)와 기업인, 법조인들이다.
 
한 당직자는 "정치권이 선거철에 들어가면 새로운 인물, 새로운 스토리를 찾는다"며 "당직자나 보좌진의 경우 정치 메커니즘을 잘 알고 있다는 강점이 있지만, 외부에서 영입되는 인재에 비해 정치색이 있다는 이유로 저평가를 받는 일이 허다하다"고 말했다. 정책자문을 맡고 있는 한 대학교수는 "정규 교수직의 경우에는 공직을 맡으려면 교수직을 휴직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학생이 피해를 본다는 부정여론을 의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해찬(왼쪽 네번째)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회에 참석해 민주당 영입인재 9호 글로벌 이코노미스트 최지은(오른쪽 네번째) 박사를 비롯한 당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