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서비스 개통…서울은 연말 완성
이동통신 3사 전국지하철 5G 서비스 구축 박차
입력 : 2020-01-17 09:58:16 수정 : 2020-01-17 09:58:1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이동통신 3사가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서 5세대(5G) 통신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5G 서비스 개통을 완료했다. 서울과 수도권은 연말까지 전 노선에 5G 서비스 개통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는 17일 이달 첫째주를 기준으로 광주광역시 지하철 1개 노선 20개 역사를 포함한 지하철 운행 전 구간에 5G 서비스 개통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통 3사 네트워크 담당자들이 광주광역시 금남로 5가역에서 5G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이통 3사
 
지하철 통신망을 구축할 땐 어두운 선로 내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설비 등 5G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한 고난이도의 사전 작업이 수반된다. 안전 문제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물리적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빠르고 효율적인 통신망 구축을 위해 이통 3사가 공동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통 3사는 5G 공동 구축 시 주관사는 지하철 공사 등 담당 기관과의 공사 인허가 협의 및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 설비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전담하고, 주관사가 기반 공사를 마치면 주관사와 참여사가 각 사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해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가령 서울의 광화문역 주관인 KT가 기반시설 공사를 끝내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하는 식이다. 
 
이달 광주 전 구간 개통을 시작으로 오는 3월까지 대구와 대전, 부산 지하철 전 노선에 5G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서울·수도권 전 구간 5G 개통이 목표다. 현재 서울·수도권에서는 지하철 2호선과 3호선, 6호선, 8호선, 경의중앙선 등 일부 구간에 5G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하루 평균 약 670만명 이상이 매일 전국 지하철을 이용하는 만큼 조속한 5G 서비스 확대를 위해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눠 5G 기반 시설을 공동으로 구축하고 빠르게 전국으로 5G 커버리지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