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 관계 협력이 북미대화 촉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낙관적 전망'…대북제재 완화 추진 초점
입력 : 2020-01-14 16:39:58 수정 : 2020-01-14 16:39:5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꽉 막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유지하면서도 주체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북한의 선행적 비핵화를 위해 남북협력에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보였으며, 북미간 대화를 위한 한미 공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 관계의 교착 국면을 묻는 질문에 "남북, 북미 대화 모두 낙관할 수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에 있어 최대한의 협력 관계를 넓혀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시킬 뿐 아니라, 북한에 대한 제재 일부 면제나 예외조치를 인정하는 것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를 넓힐 수 있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서신을 보낸 것을 거론한 문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을 여전히 가장 중요한 외교상황으로 여기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의미가 있다"며 "정상 간의 친분을 유지하며 대화를 계속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북한이 여전히 대화 여지를 남겨놓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도 여전히 연말이라는 시한을 설정한 바가 있었기 때문에 그 시한이 넘어가면 북미간의 대화관계가 파탄나지 않을까 걱정하는 사람 많았지만, 북한은 시한을 넘어서서도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진전되지 못하고 교착된 것은 분명하다"며 "대화의 교착이 오래된다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북미간의 최대한 빨리 대화에 나설 필요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정부는 노력하겠다"고 했다.
 
특히 "이제는 북미대화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교착된 만큼 남북 간에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찾아 남북관계를 발전시킨다면, 그 자체로도 좋은 일이고 북미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인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 제재 완화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 당연히 미국이나 국제사회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상응조치에는 대북제재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신년사 당시 접경지 협력, 올림픽 공동대최 등의 '낮은 단계 협력'부터 시작해야한다는 뜻을 확고히 한 바 있다. 때문에 문 대통령이 북한이 원하는 상응조치인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해 직접 나설 가능성도 열려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외신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