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성 43% ‘디지털 성범죄’ 피해... 대처는 ‘겨우 7.4%’
입력 : 2019-12-03 14:54:58 수정 : 2019-12-03 16:06:0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서울 거주 여성 중 43%가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했단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조사에선 불법 촬영과 해당 촬영물 유포·협박을 비롯해 SNS 등 미디어 공간에서 이뤄진 성적 언어폭력, 이미지 전송 등을 포괄해 ‘디지털 성범죄’라고 정의했다.
 
지난달 15일부터 27일까지 서울시는 여성 3678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 및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절반에 가까운 43%(1581명)가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했다’고 답했다. 
 
이 중 직접 피해자는 530명(14%)에 달했다. 피해자 중 ‘원치 않는 음란물 수신(48%)’이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원하지 않는 성적 대화 요구’(38%) △‘특정 신체부위 사진 전송 요구’(30%) △‘특정 신체부위 노출 요구’(26%) △‘성적 모멸감이 느껴지는 신체 촬영’(20%) 순이었다.
 
그러나 직접 피해자 중 피해 이후 대처를 했다는 응답률은 7.4%에 그쳤다. 66.6% 피해자는 아무런 대처를 하지 않았다. 그 이유로는 ‘처벌의 불확실성’(43.1%)이 가장 많았다. ‘번거로운 대응 절차’(36.8%) ‘방법 모름’(35.4%)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31%) 순이 뒤를 이었다.
 
대처 시에도 신고보다는 ‘해당 온라인 서비스 이용을 중단’(17.1%)하고 ‘가해자에게 정정 및 삭제 요구’(16%)하는 사례가 많았다. ‘경찰에 신고’(13.9%)하거나 ‘센터에 접수’(12.7%)하는 사례는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와 함께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통합 지원하는 국내 최초 플랫폼 ‘On Seoul Safe'를 출범시켰다. 시는 해당 플랫폼을 통해 익명 상담부터 고소장 작성, 경찰 진술 동행, 법률·소송, 심리상담 연계 등 전 과정을 1:1로 종합 지원할 계획이다.
 
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디지털 성범죄 종합지원 정책 프로젝트 'On Seoul Safe(온 서울 세이프)' 출범식에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