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이뤄지면 성과 있을 것"
"남북관계 대화 국면에 들어서고 있다" 강조
입력 : 2019-11-19 22:08:15 수정 : 2019-11-19 22:46: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국면에서 접어든 남북관계에 대해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고, 남북관계도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북미간 양쪽이 모두 공언한 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보조 맞춰야하고, 특히 동맹인 미국과 보조를 맞춰나가야 하는 문제도 있다"며 "남북간에도, 또 북미간에도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면서 눈에 보이진 않지만 많은 준비들 해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는 제가 굉장히 보람을 많이 느끼고 있는 분야"라며 "(2017년과 지금의 상황을 비교하면) 지금은 전쟁의 위험은 제거가 되고 대화 국면에 들어서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대화가 아직까지 많이 성공한 것은 아니다. 언제 이 평화가 다시 무너지고 과거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라며 "반드시 우리는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 시켜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18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한 이후 남북정상회담 3차례, 북미정상회담 2차례가 빠르게 진행됐기 때문에 근래의 남북관계 상황이 교착상황으로 느껴지고 답답하실지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 크게 보면 70년간의 대결과 적대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로 바꿔내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고 많은 우여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