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용불안 속시원히 해결안돼 송구…비정규직 줄여야"
입력 : 2019-11-19 21:58:22 수정 : 2019-11-19 21:58: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고용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것이 제가 취임할 때 가장 중요하게 내세운 약속 가운데 하나인데, 그 문제가 아직까지 속 시원히 해결되지 못하고 있어서 여러모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권 문제에 대해 질문하는 일용직 노동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결국 좋은 일자리가 아직 부족하다는 말씀일 테고, 한편으로 일용직 노동자의 경우 고용 불안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뿐만 아니라 하루하루 일할 수 있을지도 불안하고, 4대 보험이나 이런 여러 가지 고용 안전망의 혜택도 보지 못하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대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서 우선은 비정규직을 전부 정규직으로 최대한 전환해서 비정규직을 줄여나가는 것이 큰 과제 중에 하나일 것"이라며 "일용직 상태에서도 고용 안전망을 누릴 수 있도록 혜택을 늘려나가는 것도 또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고용보험의 가입 대상도 꾸준하게 넓혀 나가고 있다"며 "일용직 노동자를 위한 필요 대책들을 구체적으로 전달해주면 제가 챙겨보겠다"고 약속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