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 파는 외국인…'MSCI발 충격' 우려
"수급 부담 있지만 상쇄 요인 많아 충격 제한적"
입력 : 2019-11-19 16:00:00 수정 : 2019-11-19 16: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의 순매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MSCI(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 지수 조정이 다가오면서 자금 이탈 규모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증권가에서는 수급 부담을 피하기는 어렵지만 시장을 흔들 만큼의 영향력을 발휘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7일부터 9거래일 연속 팔자에 나서면서 1조2000억원 이상을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부터 이어진 매수세에서 돌아선 데는 미·중 무역 분쟁에 대한 불확실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순매도로 전환한 시점에 이달 초 완료될 것으로 기대했던 1단계 무역협상 서명이 연기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며 "무역분쟁 관련 불확실성을 외국인 매도세의 원인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경기둔화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불안으로 무역협상이 진전될 가능성이 높아 무역분쟁 이슈의 악영향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의 순매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달 하순 예정된 MSCI 지수 조정으로 수급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충격 상쇄 요인이 많아 영향력이 제한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사진/한국거래소
 
대신 이달 하순 MSCI 지수 조정이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조 연구원은 "MSCI가 이번에 발표한 계획을 토대로 계산해보면 한국 비중은 기존 전망보다 1.5배 정도 많은 0.3~0.4%포인트가 낮아질 것"이라며 "정확한 유출 금액 추산은 차치하더라도 감소폭이 예상보다 커져서 외국인 수급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MSCI 지수 조정에 따른 자금 이탈 규모는 5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다만 자금 유출에 따른 영향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MSCI 지수 조정으로 5159억원의 자금 이탈이 예상돼 수급상 명백히 부정적 요인이지만 관련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에 국한된 익히 알려진 기계적 수급 노이즈에 불과하다"며 "글로벌 액티브 펀드가 지난해 하반기 최악의 수출 부진과 감익 위험을 이유로 국내 증시의 비중을 선제적으로 축소했다는 점 등을 생각하면 실제 파장은 상당 수준 경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업황 바닥 통과에 대한 긍정적 시각과 내년 국내 기업의 실적 개선 모멘텀도 악영향을 줄일 근거로 제시했다.
 
신흥시장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로의 자금 유입도 MSCI 지수 조정의 영향을 제한할 것으로 분석된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유동성이 증가하면서 MSCI EM을 추종하는 대표적 ETF인 iShares MSCI EM ETF는 지난달 말부터 좌수가 늘어나기 시작해 이달에는 이틀에 한 번씩 자금이 유입되고 있어 리밸런싱으로 인한 충격을 상쇄해줄 것"이라며 "이달 코스피 일평균 거래대금도 올해 평균인 4조8000억원보다 많은 5조원대로 유동성이 충분해 수급 충격을 완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