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ICT 유망기업, 중국서 혁신기술 선보인다
과기정통부, 중국 베이징서 'K-Global@China 2019' 개최
입력 : 2019-11-19 12:00:00 수정 : 2019-11-19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중소기업의 중국 진출을 위한 전시회가 현지에서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유망 ICT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양일간 중국 베이징의 켐핀스키 호텔에서 'K-Global@China 2019'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K-Global@China는 지난 2014년 베이징을 시작으로 매년 상하이, 선전 등 중국의 주요 도시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에는 처음으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인터넷진흥원(KISA) 등 ICT 분야 기업지원을 대표하는 6개 기관이 함께 운영한다. 
 
이번 행사에는 양국의 ICT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ICT 혁신포럼과 국내 유망기업이 현지 대기업 등과 수출계약을 상담하는 ICT 파트너십 엑스포 등이 열린다. 
 
한국에서는 알티베이스, 이에스이, 이큐브랩 등 50개 유망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화웨이, 하이얼, 차이나텔레콤, 투스스타 등 중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IT기업 및 투자가들도 참가해 한·중 간 비즈니스 협력관계를 모색한다.
 
ICT 포럼에서는 한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중국의 인터넷 플러스 정책 등 양국의 ICT 분야 최근 기술·정책 현황이 소개된다. 양국 정보통신기술을 대표하는 KT, 스코넥, 차이나텔레콤, 텐센트가 5G 통신망 구축현황 및 융합산업에 대해 발표한다. 
 
ICT 파트너십 엑스포에서는 국내 ICT 분야 유망기업들과 현지 바이어·투자자를 일대일 맞춤형으로 매칭하는 전시·수출상담도 진행된다. 이밖에 국내 ICT 분야 유망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 및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스타트업 IR 대회인 'K-Pitch'도 열린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올해 6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한·중 간 ICT 분야의 무한한 협력 가능성을 확인시켜 줄 것"이라며 "중국에서 K-Global@China가 대표행사로 자리매김함으로써 한-중 기업 간 혁신적인 교류의 장으로 발전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