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OLED TV로 '대한민국 궁궐 역사' 선보인다
경복궁서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 개최
입력 : 2019-10-23 11:00:00 수정 : 2019-10-23 11: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가 'LG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생생한 화질로 아름다운 대한민국 궁궐 역사와 다양한 문화유산을 선보인다.
 
LG전자는 23일 경복궁에서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을 연다고 밝혔다.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은 LG전자가 문화재청과 함께 2015년부터 우리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진행하는 전시의 일환이다.
 
LG전자는 그동안 국내에서 총 10번의 전시를 통해, 누적 100만명 이상의 관람객들에게 대한민국의 뜻깊은 역사와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알렸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100년의 대한민국 △3.1운동과 문화재 △대한민국궁궐 역사와 산업기술 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로 전시존을 운영했다.
 

모델들이 LG OLED TV에서 독립운동 영웅들 모습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각 전시존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청사, 위대한 독립운동 영웅들 등을 LG OLED TV로 소개했다. 또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경복궁의 뜻깊은 역사도 상세히 소개하고, 경복궁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모습까지 재구성한 영상을 LG OLED TV의 차원이 다른 화질로 선보였다.
 
LG OLED TV는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켜고 끌 수 있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고, 백라이트가 필요없어 벽지처럼 얇은 초슬림 디자인이 가능하다. 덕분에 다양한 문화유산들을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로 구현해줘 입체감과 질감을 보다 사실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또한 LG전자는 ‘대한민국 생활기술 변천사’ 전시존에서 국내 최초 라디오 출시, 국내 최초 자동차 출시, 국내 최초 KTX 시공 등 생활의 새로운 변화를 일으킨 각 시대 산업기술도 소개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대한민국 TV 기술을 이끌어 온 혁신적인 LG TV의 변천사를 통해 TV 기술의 역사를 짚어볼 수 있는 전시 공간도 마련했다. 관람객은 문화재로 등록된 최초 흑백 TV부터 PDP TV, LCD TV, OLED TV 등 각 시대를 풍미했던 LG TV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모델들이 LG전자와 문화재청이 함께 경복궁에 마련한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이달 31일까지 경복궁 경회루 앞뜰에서 약 22m 길이의 야외 전시 부스를 마련, ‘LG OLED TV’, ‘LG LED 사이니지’ 등을 설치해 운영한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숭고한 역사와 문화재뿐 아니라 대한민국 TV 기술을 이끌어온 자랑스러운 LG TV의 역사도 함께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