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김정은 위원장 금강산관광 시설 비판에 남북경협주 하락
입력 : 2019-10-23 10:58:12 수정 : 2019-10-23 13:18:29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과 관련해 남측 시설물 철거를 지시했다는 소식에 남북경협주가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오전 10시 5분 현재 아난티(025980)는 전일보다 900원(7.35%) 내린 1만1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대엘리베이(017800)(-7.09%)도 하락하고 있다. 이외에도 개성공단 입주사인 인디에프(014990)(-3.67%), 좋은사람들(033340)(-3.41%), 신원(009270)(-3.09%) 등도 하락하고 있다. 남북철도 관련사업주인 현대로템(064350)(-3.31%), 푸른기술(094940)(-3.50%) 등과 가스관사업 관련주인 화성밸브(039610)(-3.09%), 문배철강(008420)(-1.85%) 등도 하락세다.
 
북한매체 등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시찰하며 남측이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지적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년여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동신문 캡처)
 
 노동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돌아보며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말했다. 사진/노동신문캡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하며 금강산관광정책을 비판했다.사진/노동신문 캡처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