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일 정상회담, 성과 담보돼야"
일본에 전향적 태도 요구…"수차례 협의에도 간극 커"
입력 : 2019-10-21 17:24:41 수정 : 2019-10-21 17:24:4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경색된 한일관계 해소를 위해 11월 중 한일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다는 보도에 "정상 차원의 회동이 가능하려면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 (회담의) 성과가 담보가 돼야 한다"고 신중론을 폈다. 강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된 의원들의 질문에 "정부로서는 정상 레벨의 대화를 포함해 일본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을 갖고 있지만 그 성과를 만들어내기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양국 외교부 차원에서 수차례 협의가 있었다고 밝히고 "주요 현안에서 서로의 입장 간극은 아직도 큰 상황"이라고 설명해다. 그러면서 "(간극을) 좁히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며 "미래지향적으로 관계를 증진시킨다고 하는 기본 입장 하에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이낙연 총리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24일 면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는 것과 관련, "제가 확인해드릴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지만, 이어지는 의원들의 질문에 "친서의 초안을 작성해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시인했다.
 
강 장관은 호르무즈 해협 병력 파견에 대해선 "정부 내부 및 미국과의 협의를 계속 하고 있다. 방안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사능 유출 위험성이 커진 일본 후쿠시마 인근까지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볼 사안"이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한편 외통위는 이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대비한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강 장관은 "FTA 효력은 브렉시트가 이뤄지는 순간부터 발생한다"며 "브렉시트에 따른 법적 공백을 없애려고 국회 비준 동의를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