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발언 논란에 "당사자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KBS 기자협회 "유 이사장, 방송 진행자로 책임있는 자세 보이길"
입력 : 2019-10-16 13:53:13 수정 : 2019-10-16 13:53:1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 방송에서 한 패널이 KBS 여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검사들이 A기자를 좋아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 이사장은 당시 방송 말미에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사과했다.
 
지난 15일 '알릴레오'의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아주경제 법조팀 장용진 기자는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A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ㄱ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말했다.
 
해당 방송 말미에 유 이사장이 사과의 뜻을 전했고 장 기자 역시 "의도하지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장 기자는 사과에 앞서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고도 했다.
 
이에 '알릴레오' 제작진은 해당 대목을 방송에서 삭제했으며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에서 열린 노무현 시민센터 기공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KBS기자협회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사석에서 많이 하는,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는 성희롱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며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 했다.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은 실망스럽고,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며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성토했다.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1층 웰컴홀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