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비용 6만5천…지방에 더 부담
부담 항목 1위는 의상비…면접비 3만2000원
입력 : 2019-09-30 08:53:58 수정 : 2019-09-30 08:53:5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면접 한번 보는데 취업준비생이 쓰는 비용이 6만5000원으로 금전적 부담이 상당하게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4~16일 구직자 1904명에게 면접 준비비용을 설문해 30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7%가 ‘면접 비용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가장 부담되는 면접 지출로는 ‘면접 의상 구입비’(37.6%)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교통비(29.3%), ‘컨설팅 등 사교육비’(15.1%), ‘헤어, 메이크업비’(6%), ‘면접 관련 도서 구입비’(4.9%) 등의 순이었다.
 
사는 곳이 서울에 가까울수록 부담 항목은 교통비로 쏠렸다. 서울과 수도권 거주자는 ‘면접 의상 구입비’(각각 46.1%, 41.3%)를 부담 1위로 꼽은 반면, 지방 거주 구직자(604명)는 교통비(41.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면접 포기 경험 역시 지방 거주자가 가장 많았다. 지방 거주자의 경우 35.4%가 면접 포기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수도권 거주자는 28.7%, 서울 거주자는 19.4%로 집계돼 지방과 서울 거주자를 비교하면 16%P 차이를 보였다.
 
사는 곳에 따라 쓰는 돈도 차이났다. 지난 상반기 구직자의 면접 1회당 지출은 평균 6만5000원으로 파악됐다. 거주 지역별로 보면, 지방 거주자가 7만1000원으로 서울 거주자(5만6000원), 수도권 거주자(5만7000원)보다 많았다.
 
구직자가 면접을 위해 지출하는 항목의 우선순위는 편차가 있는 편이었다. 지출 항목 1위는 교통비(73.2%, 복수응답)로 10명 중 7명꼴이었다. 계속해서 ‘면접 의상 구입비’(51.6%), ‘면접 당일 식비’(37.2%), ‘면접 관련 도서 구입비’(27%), ‘헤어, 메이크업비’(22.4%), ‘컨설팅 등 사교육비’(15.6%) 등 순이었다.
 
지출 비용이 크다 보니 응답자의 80.9%는 기업이 면접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실제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은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29.6%로 적었다. 또 면접비를 받더라도 1회 평균 3만2000원으로 실제 필요 비용의 절반 미만이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구직자가 면접보기 위해 교통비, 의상 구입비 등 부가 비용 지출로 적지 않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면접비를 지급하면 면접 참석률 상승에 도움돼 인재 채용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만큼 지급 여부를 검토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