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러회담, 비핵화 촉진 밑거름 되길"
러시아 안보수장 접견…"푸틴 대통령 빠른 방한 희망"
입력 : 2019-04-25 20:24:18 수정 : 2019-04-25 20:24:1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늘 열린 북러 정상회담이 북미 회담재개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촉진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부터 45분 동안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연방안보회의(SCR) 서기 등 러시아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번 접견에선 북러 정상회담의 의미와 조속한 북미 대화 재개 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해 건설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 또한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을 위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와 적극적인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6월 일본 오사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푸틴 대통령을 만나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가급적 빠른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파트루쉐프 서기는 "러시아와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이라는 똑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며 "북러회담 결과는 외교채널을 통해 가급적 신속히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러중 공동행동계획'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러중 공동행동계획'은 '쌍중단·쌍궤병행'이라는 중국식 비핵화 해법과 3단계에 따라 비핵화를 이뤄야 한다는 러시아식 해법의 공통점을 모은 러중 간 '비핵화 공동로드맵'을 말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금 시급한 과제는 북미대화 재개와 비핵화 촉진"이라며 "공동행동계획도 미국과 충분히 협의돼야 한다. 러시아 측에서 미국과 많이 논의해달라. 우리도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파트루쉐프 서기도 한러 고위급 안보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양국 양보실 간 정례협의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지난해 6월 모스크바 회의 이후 이번이 다섯번째다. 이들은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정세, 한러 양자관계 및 국제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서 파트루쉐프 서기는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최종목표 달성을 위해 북미협상이 성공하는 방향으로 한국이 역할해달라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니콜라이 플라타노비치 파트루쉐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