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등 남북협력사업, 다른 나라 눈치 보면 안돼"
입력 : 2019-01-26 11:04:30 수정 : 2019-01-26 11:04:3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북한이 개성공단 등 남북협력사업을 추진할 때 미국 등 다른 나라의 눈치를 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민족자주, 민족공조의 입장에 서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북협력사업은 외세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요구와 이익을 첫 자리에 놓고 자주적 입장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세가 강요하는 '대북정책 공조'는 남북관계 개선에 나서지 못하도록 간섭하고 압력을 가하기 위한 것"이라며 "남북협력사업에 그 어떤 외세도 간섭하거나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또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들어선 오늘 외부세력의 눈치를 보거나 추종하는 것은 시대착오적 행위"라며 "민족자주·민족공조가 남북관계 발전의 추동력이라며 외세추종·외세공조는 평화와 번영, 통일의 장애물"이라고 지적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시설을 점검하겠다며 방북을 신청한 것에 대해선 "얼마 전에도 남조선 각계는 미국의 방해 책동에 의해 남측 기업가들의 개성공업지구방문이 실현되지 못하였다고 격분을 토로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부는 전날 개성공단기업협회에 공문을 보내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승인을 유보한다는 방침을 알렸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