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어떤 말 해야할지 모르겠다"
"참담하고 부끄러워…사법부 구성원 모두 역할에 충실할 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수사 책임자로서 매우 안타까워"
입력 : 2019-01-24 14:26:53 수정 : 2019-01-24 14:26:53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전 대법원장이 사법농단 의혹 사건으로 구속되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허리를 숙여 국민에게 사과했다.
 
김 대법원장은 24일 출근길에서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이 “국민들이 공정하게 재판받을 권리가 침해됐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심경을 묻는 말에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면서 허리를 깊이 숙였다.
 
그는 “참으로 참담하고 부끄럽다”면서 “지금 이 상황에서 제가 어떤 말씀을 드려야 우리의 마음과 각오를 밝히고 국민 여러분께 작게나마 위안을 드릴 수 있을 지 찾을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이어 “다만, 저를 비롯한 사법부 구성원 모두는 각자의 자리에서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면서 “그것만이 이런 어려움을 타개하는 유일한 길이고, 그것만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법원 내부갈등 봉합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질문이 이어졌지만 김 대법원장은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허리숙여 사과한 뒤 집무실로 향했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오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영장실질심사 결과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 혐의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현재까지의 수사진행 경과와 피의자의 지위 및 중요 관련자들과의 관계 등에 비추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전날 영장실질심사 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서울구치소로 이동한 양 전 대법원장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그대로 수감됐다. 
 
수사를 지휘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에 대해 "수사팀 책임자로서 지금의 상황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만 말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된 24일 오전 김명수 대법원장이 서울 서초구 대법원 출근길에서 심경을 밝히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