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1600만개 판매 돌파
500㎖ 대용량 '인기 요인'…"장시간 커피 즐기는 소비자에 적합"
입력 : 2019-01-15 16:17:29 수정 : 2019-01-15 16:17:2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국내 RTD(Ready To Drink) 커피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그중에서도 대용량 제품이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칠성음료는 500㎖ RTD 커피인 '칸타타 콘트라베이스'가 출시 9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600만개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4월에 선보인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블랙'은 출시 3개월 만에 300만개가 판매됐으며, 이후 그해 6월에는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라떼'도 출시됐다. '칸타타 콘트라베이스'는 출시 9개월 만인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 1600만개를 달성했다. 누적 매출액으로는 약 190억원으로 지난해 롯데칠성음료에서 선보인 10여개의 신제품 중 가장 좋은 성적이다.
 
롯데칠성음료의 자체 시장 분석 결과 국내 RTD 커피 시장이 지난 2013년 9528억원에서 2017년 1조2860억원으로 연평균 약 8% 성장한 것과 비교해 캔 390㎖l 이상, 페트병 350㎖ 이상, 컵 300㎖ 이상, 파우치 230㎖ 이상 대용량 제품은 2013년 약 40억원 규모에서 2017년 약 2150억원 규모로 연평균 약 170% 성장했다.
 
이에 따라 롯데칠성음료는 하루 커피 음용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커피 애호가뿐만 아니라 책상에 오래 앉아 있는 직장인, 학생의 대용량 커피 수요가 많이 늘고 있는 점에 착안해 대용량 제품을 출시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칸타타 콘트라베이스'의 인기 요인으로 1인이 여유 있게 즐길 수 있는 500㎖ 대용량을 꼽았다. 또 용량 대비 저렴한 가격과 함께 기존 자사의 콜드브루 제품보다 커피 고형분 함량을 높여 더 깊고 진한 커피 풍미를 내고,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라벨을 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에코 절취선 라벨을 도입한 것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봤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칸타타 콘트라베이스'는 넉넉한 용량으로 커피 헤비유저뿐만 아니라 장시간 근무 또는 공부 중에 곁에 두고 오랜 시간 커피를 즐기고자 하는 직장인, 학생에게 딱 맞는 제품"이라며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 강화와 제품군 확대 등을 검토해 국내 대용량 RTD 커피 시장을 이끌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블랙'과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라떼' 제품 이미지. 사진/롯데칠성음료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