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해외서 46.4억달러 긁었다…'환율 상승'에 소폭 축소
입력 : 2018-11-21 12:00:00 수정 : 2018-11-21 12:00:0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올 3분기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금액이 전분기보다 소폭 감소했다. 내국인 출국자 수가 늘었음에도 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으로 카드 사용액이 줄었다는 분석이다.
 
(출처/한국은행)
 
한국은행 21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거자주가 신용·체크·직불카드로 해외에서 사용한 금액은 46억4000만달러로 전분기(46억7000만달러)에 비해 0.5% 소폭 감소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여름방학 등의 계절적인 요인에 따른 내국인 출국자 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사용금액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내국인 출국자수 추이를 보면 3분기 724만명이 해외로 출국해 전분기보다 5.2% 증가했다.
 
내국인 출국자수가 늘었음에도 해외 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은 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이 컸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2분기 1078.6원에서 3분기 1121.6원으로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해외 카드 사용 금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늘었으나, 체크카드 및 직불카드는 줄었다. 3분기 신용카드의 경우 33억5800만달러로 전분기보다 0.2% 증가한 반면, 체크카드와 직불카드는 각각 12억3400만달러, 5200만달러를 기록해 한 달 전보다 1.8%, 8.6% 감소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