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계속되는 비대위원장 구인난…이국종도 거부
반기문, 이회창, 전원책 등 줄줄이 난색
입력 : 2018-07-07 17:11:31 수정 : 2018-07-07 17:11:3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자유한국당이 당의 내분을 수습하고 당 혁신을 이끌어갈 비상대책위원장 구인에 나섰지만 쉽지 않은 모양새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성태 한국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국종 아주대 교수(권역외상센터장)를 전날 밤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만나 위원장직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이외에도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됐던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측은 당에 직접 거절 의사를 전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인용 주문을 낭독한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과 보수논객 전원책 변호사, 소설가 이문열씨 등은 언론을 통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
 
현재 후보군에는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도올 김용옥 선생,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 김황식·황교안 전 국무총리, 박관용·김형오·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이 거론되지만, 상당수의 인사들이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2월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재난안전 대책 특별위원회 '소방행정 체계 개선에 관한 공청회' 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