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사장, 제4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장 선임
"미래시장 선점 위해 경쟁력 확보 박차"
입력 : 2013-02-26 06:00:00 수정 : 2013-02-26 06:00:00
[뉴스토마토 최승환기자]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KDIA)와 디스플레이연구조합(EDIRAK)은 26일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2013년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를 열고, 김기남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을 제4대 협회장으로 선임했다.
 
김기남 신입 협회장(사진)은 취임 인사말을 통해 "2007년 협회 설립 이래 급변하는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과 160여개 회원사들을 대표하는 기관으로 빠르게 성장해 왔다"며 "협회가 국내 디스플레이 산업 위상을 더욱 굳건히 지켜 나가는 한편 미래 시장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 회원사들의 기술력 강화와 역량 결집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 협회장은 이어 "현재 디스플레이 산업은 세계경제의 저성장 환경 속에서 중국, 일본, 대만 등 경쟁국들의 위협으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위기의식을 강조한 뒤 "핵심소재 및 장비 국산화 기술지원, 차세대 디스플레이 원천기술 개발 등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협회는 올해의 사업 목표를 '디스플레이 산업의 균형 발전을 위한 기반 마련 및 미래 준비를 위한 지원역량 강화'로 설정하고, 사업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올해 주요 추진사업으로는 ▲미래시장 선점 전략 수립 및 지원 ▲후방산업 경쟁력 확보 지원 ▲산업인프라 기반 및 국제협력 지원 ▲회원사 서비스 지원 등 4개 중점전략과 15개 실천과제로 구성됐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