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한진칼 증자, 법원 통과해도 여전한 '진통'
입력 : 2020-12-03 10:27:36 수정 : 2020-12-03 10:34:16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한진칼에 대한 산업은행 유상증자가 법원을 통과했지만 논란은 계속된다. 경영권 분쟁 관련 중립적 태도를 취하겠다는 산업은행 방침에도 각종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산업은행이 유상증자를 단행하는 시점이 내년 주총과 맞물려 너무 빠르다는 지적과 함께 아시아나항공 인수대금이 필요 이상으로 부풀려졌다는 주장이 나온다.
 
경제개혁연대는 지난 2“7개월 남은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를 위해 산업은행이 굳이 지금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해야 하는지의문을 제기했다. 산업은행이 의도적으로 경영권 분쟁에 개입하려는 게 아니라면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게 연대의 지적이다.
 
연대는 법원 판단으로 산업은행이 3일 한진칼 유상증자대금 5000억원을 납입할 수 있게 됐다며 이로써 2021년 한진칼 정기주주총회에서 의결권 약 10%를 확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연대는 올해 내 마무리해야 하는 아시아나항공 지원거래가 1229일로 예정돼 있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영구사모전환사채 3000억원 취득 이외 없어 현 시점 유상증자가 필요한지 의심했다. 현 시점 5000억원 3자배정 증자는 내년 3월로 계획된 대한항공 주주배정 유상증자 때까지 아무런 사용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 연대는 “전혀 급하지 않은 한진칼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굳이 주주명부가 폐쇄되는 올해 말 이전에 추진해 2021년 정기주주총회에서 약 10% 의결권을 확보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참여연대도 이번 증자에 대해 의구심을 보인다. 참여연대는 특히 아시아나항공 인수가격이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산업은행 자료를 인용해 인수대금 18000억원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을 매수하겠다고 나섰던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최종 결렬하며 재무제표가 부풀려졌다고 의심한 점을 강조했다. 결과적으로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제대로 된 가치 평가 없이 국민 혈세 8000억원을 들여 증자에 참여한다는 게 참여연대 측 주장이다. 증자대금이 부풀려졌다면 한진칼에 대한 충분한 의결권을 확보하기 위해 경영권 프리미엄이 더해진 게 아닌지 또다른 의문도 제기된다.
 
이밖에도 시장에서는 일반적인 기업회생절차와 달리 기업 자구노력이 부족한 점, 경영권 분쟁 중인 기업에 제3자배정 증자가 실시되는 점, 국책은행이 공적자금 회수가 어려운 의결권 지분을 취득하는 점 등이 논란을 낳고 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