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의 중요 과제로 떠오른 노사 갈등·코나 EV 사태
기아차 부분파업으로 노사 안정 흔들…코나 전기차는 소송 번져
입력 : 2020-11-26 06:02:15 수정 : 2020-11-26 06:02:15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취임 후 미래 전략 구체화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노사 관계와 코나 전기차 문제가 중요 과제로 떠올랐다. 정 회장이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강조했던 노사 관계 안정이 기아차의 파업으로 흔들리는 모습이고 코나 전기차 사태는 좀처럼 진화되지 않고 있어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노조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하루 4시간씩 단축 근무하는 방식으로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전날 사측과의 교섭이 결렬된 데 따른 것이다.
 
경기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모습.사진/뉴시스
 
기아차 노조는 앞으로도 회사와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다면 파업을 연장할 수 있다. 회사는 기본급 동결과 성과급 150%, 특별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지급 등을 제시했고 기아차 노조는 기본급 12만원 인상, 지난해 영업이익 30% 성과급 지급, 기존 공장 내 전기차 부품 공장 설치 등을 요구했지만 서로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분규로 합의한 현대차를 제외하고 다른 계열사들은 아직 임단협을 마무리 짓지 못해 파업이 확대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현대로템은 노사는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진행된 노조의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92%의 찬성률을 기록했다. 현대위아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
 
정 회장이 지난달 말 현대차 노조 지부장과 만나 노사화합을 강조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갈등이 확대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정 회장은 "노사관계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신산업 시대 산업의 격변을 함께 헤쳐나가야 하고 변화에 앞서 나갈 수 있도록 합심하자"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계열사 노조는 정 회장의 다짐과 달리 회사가 일방통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현대차 이상수 지부장을 포함한 현대차그룹 계열사 노조 지부장들은 지난 23일 공동성명을 통해 "일명 양재동 가이드라인이라고 불리는 계열사 노사관계의 수직화와 통제는 노사 간 자율교섭이라는 대원칙을 끊임없이 방해하고 훼손한다"며 "총수의 교체가 그룹의 고질적인 관행과 노사관계의 경직이 바뀌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른 한편에서는 코나 전기차 문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코나 전기차 리콜은 마무리 단계지만 집단 소송 등으로 번지고 있는 상태다. 코나 전기차 소유주 170여명은 이달 중순 중고차 가격 등 차량 가치가 하락해 손실이 발생했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소송을 냈다. 1인당 800만원을 요구하고 있는데 변론 과정에서 금액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고 2차 소송 움직임도 나온다.
 
리콜 후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거나 충전 시간이 길어졌다는 등 리콜과 관련한 소비자의 불만도 계속됐다. 최근에는 내리막길을 주행 중이던 코나 전기차의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는 등의 결함이 알려지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연례행사처럼 벌어지는 파업은 생산성과 경영 성과를 떨어뜨리는 요인이란 점에서 새로운 노사관계 정립을 통해 해소하지 않는다면 현대차그룹이 도약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코나 전기차 문제는 전기차뿐 아니라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와도 연결된 것이라 어떻게 해결해나가느냐가 상당히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