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사각지대' 없앤다…경기 "위기이웃 발굴·지원 강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에 활동비 1만원 지급
민관 협력우수 시·군엔 최대 1500만원 지원
입력 : 2020-10-21 11:34:31 수정 : 2020-10-21 11:34:31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복지 사각지대에 처하는 등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위기이웃' 발굴·지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1일 적극적인 위기이웃 발굴과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에 대한 활동비를 지급하고, 시·군별 복지 민관 협력도를 평가해 사업비를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경기도는 이달부터 도내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에 대한 개인별 지원사업을 벌인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이 생계위기에 빠진 이웃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알려 도움을 받게 하거나 마을 단위의 자원봉사 활동을 하면 실적에 따라 인당 월 1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키로 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에 대한 도청 차원의 활동비 지급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엔 지난 2015년부터 544개 읍·면·동에서 약 3만7800명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그간 무보수 명예직이었다.
 
21일 경기도는 적극적인 위기이웃 발굴과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에 대한 활동비를 지급하고, 시·군별 복지 민관 협력도를 평가해 사업비를 지원키로 했다. 사진/뉴시스
 
도청 관계자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은 가스 검침원과 배달업 종사자, 부동산 중개인 등 본인의 생업을 유지하면서 위기가정 발굴 등 지역단위 인적안전망 역할을 하는 사람"이라며 "그간 수원시 등 15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월 1만~2만원의 활동비를 주기는 했으나 지자체별 여건에 따라 활동비 지급이 달랐고, 이번에 도청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또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에게 배지와 공무원증, 서류가방 등을 지급, 자긍심과 소속감을 줄 방침이다.

아울러 위기이웃 발굴 민관 협력우수 시·군에 대해선 실적평가 후 최대 15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우수 사례도 공유할 예정이다.

도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등이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돕고 싶다면 경기도 콜센터 또는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시·군 등에 제보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